::: 보리도량 선재마을 입니다 :::
  열린마당
석주 김경현
불원 김열권
원통 김광수
하린 정연순
이사불
퍼오기방
사찰/여행
사진/미술
영화/책
집/차(茶)
음풍농월
이사불, 서울고등학교 24기 불교동기회방입니다.


세계의 수행자 - 디파마 / 법보신문기사
 남한강  | 2009·03·09 13:23 | HIT : 3,083 | VOTE : 916 |

세계의 수행자 - 디파 마(Dipa Ma, 1911-1989) |  2007.07.12 13:26  설촌  
http://blog.daum.net/fourdeva/6044445  

이번호에 소개하고자 하는 수행자는 디파 마(Dipa Ma 1911-1989)로 불리운 인도의 한 여성 수행자이다. 어린 두 아이를 잃고, 고혈압으로 오랫동안 병상에 누워있던 여인이 사랑하는 남편까지 잃고 난 후 위파사나 수행을 만나게 된다. 그 수행을 통해 깨달음의 행복을 경험한 후 한 아이의 어머니로 살아가면서 자신의 집에서 찾아오는 이들에게 수행을 지도하다가 간 한 여인의 삶과 수행이야기를 『디파 마 : 한 불교 스승의 삶과 유산』(Dipa Ma: The Life and Legacy of a Buddhist Master, BlueBridge, 2005)에 의거해 소개해 본다.

그녀의 본명은 나니 발라 바루아 (Nani Bala Barua)였다. 미얀마와 인접해 있는 벵갈 동부 지역이 고향이었다. 벵갈만 지역은 12세기 이슬람의 인도 점령에 의해 인도불교가 마지막 종말을 맞이하고 난 후 현재까지 인도 내에서 불교전통을 이어온 유일한 지역이다.

어린 시절의 나니는 그 지역에서 실행되는 불교의례와 승려들에 대한 공양 불상을 만드는 일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 나니의 어린 시절은 12세의 나이로 끝이 났다. 한 참 학교를 다닐 나이인 12살에 25세의 남자와 결혼을 하게 된 것이었다. 14세가 되어 나니는 남편과 함께 당시 영국식민지 였던 미얀마의 수도 양곤으로 가서 살게 된다. 그녀의 남편은 아내에게 부드럽고 좋은 사람이었으며 두 사람은 깊은 사랑을 나누었다.

상좌불교 전통이 강하게 남아 있던 미얀마에 도착한 그 날부터 나니는 수행을 하려는 강한 욕구가 일어났다. 전통적으로 여성들은 수행을 하지 않던 시기에 그녀는 남편에게 수행을 할 기회를 허락해 달라고 했다. 그러자 남편은 전통적인 인도의 풍습에 따라 결혼생활의 의무를 다한 후에 나이가 들어 수행 할 것을 권했다. 수행의 길에 들어설 수 없었던 나니는 부처님의 가르침을 읽고 공부하는 것으로 대신해야 했다.

순조롭게 시작된 나니의 새로운 생활은 점차 불행과 고통의 소용돌이에 휘말리게 되었다. 아이를 갖지 못한 채 오랜 세월을 보낸 후 낳은 두 아이를 모두 어려서 잃고 말았다. 결혼 한지 20여년이 지나 드디어 딸을 낳았다. 그 아이의 이름이 디파(Dipa)였기 때문에 이후 그녀는 디파의 어머니라는 의미인 디파 마로 불리게 되었다. 디파를 낳은 지 얼마되지 않아 그녀는 고혈압으로 병상에 눕게 되었다. 그녀의 남편은 병상에 누워있는 아내를 간호하고, 갓난 아이 디파도 보살피고, 회사일까지 해야 했다.



1957년 어느 날, 그녀의 남편은 일을 마치고 돌아와서 몸이 안 좋다고 말하고 난 몇 시간 후에 심장마비로 숨을 거두고 말았다. 디파 마는 10년 사이에 두 아이와 남편까지 잃고 자신의 건강까지 잃어버린 것이었으니 그 슬픔과 혼란은 이루 말할 수가 없었다. 그녀의 건강은 더 악화되었다. 그러자 살아남을 수 있는 유일한 희망은 수행 밖에 없다는 것을 느꼈다. 평생을 불교신자로 지내온 그녀였지만 수행에 대해서는 별로 아는 것이 없었다.

그녀는 양곤 시내에 있는 카마유트 수행처에서 위파사나를 배웠지만, 어린 딸을 양육해야 했기 때문에 수행처에서 지내지는 못한 채 몇 년 동안 집에서 수행을 하였다. 그러던 중에 당시 집안의 친척이었던 아나가리카 문인드라(1914-2003)가 머물고 있던 마하시 수행처에서 집중수행을 할 기회를 만나게 되었다.

아나가리카 문인드라도 벵갈 출신의 인도인으로 1959년부터 7년 동안 마하시 스님의 지도하에 위파사나 수행을 하였고, 당시 디파 마에게 수행을 지도하였다. 수행을 시작한 지 일주일 만에 디파 마는 인생의 전환점이 되는 체험을 하였다. 밤낮으로 그녀의 마음속을 지배하고 있던 슬픔과 두려움이 사라진 것이었다. 그리고 이 전에 경험한 적이 없는 마음의 평온과 분명한 앎을 경험하게 되었다.

6일 째 되던 날, 그녀의 인생은 근본적이며 돌이킬 수 없게 변화되었다. 43세의 나이에, 해탈의 자유를 찾기 시작한 지 30년이 지나는 동안 한정된 가르침과 수행 밖에 접할 수 없었던 그녀는 첫 번 째 성인의 깨달음인 소타판나(수다원)의 체험을 하였다고 한다. 그리고 1년 후, 집과 집중수행처를 오가며 수행을 계속한 그녀는 두 번 째 단계의 깨달음인 사카다가미(사다함)의 체험을 하였다. 이 때 그녀의 몸과 마음의 건강은 다시 한 번 변화되었다. 디파 마의 주의 사람들도 이러한 변화에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하루 밤 사이에 병들고, 남을 의지하고, 슬픔에 젖어있던 한 여인이 건강하고, 독립적이며, 빛나는 존재로 바뀌어 버린 것이었다. 『대념처경』에서 말하는 중생을 청정하게 하고, 슬픔과 비탄을 극복하게 하고, 육체적 정신적 괴로움을 없애주는 마음챙김을 바탕으로한 위파사나 수행의 살아있는 증인이 되었던 것이다.

디파 마는 주위 사람들에게 다음과 같이 말했다고 한다. “여러분들은 남편과 두 아이와 건강을 잃고 상심해서 괴로워하던 저의 모습을 보아왔지요. 나는 아주 괴로웠습니다. 제대로 걸을 수도 없었습니다. 하지만 지금 여러분은 제가 어떻게 보입니까? 내 병은 완전히 나았습니다. 나는 완전히 새로워졌습니다. 내 마음에는 슬픔이나 비탄이 하나도 남아있지 않습니다. 나는 아주 행복합니다. 만일 여러분도 수행을 한다면, 저처럼 행복해 질 것입니다. 마술은 없습니다. 단지 수행법을 따르기만 하면 됩니다.”

디파 마와 여동생 그리고 두 여인의 아이들 6명이 함께 수행을 했다. 디파 마는 자신의 딸 디파가 수행을 시작하자 돈으로 살 수 없는 선물인 마음의 평화를 이룰 수 있는 유일한 길인 수행을 가르치게 되자 너무 기뻤다. 1963년, 그녀의 스승인 문인드라는 그녀에게 신통력을 얻게 해주는 인도의 고대 수행법을 가르치기 시작했다. 그때, 디파 마는 선정 수행을 통해 몸을 둘로 나누는 법, 마음을 읽는 법, 천상과 지옥을 방문하는 법, 전생을 기억하는 법 등을 배우게 된다. 이러한 신통력을 배운 후, 디파 마는 그 신통력을 의심하는 사람들과 연구자들 앞에서 시험을 보여주어 모두 깜짝놀라게 했다고 한다.

1967년, 미얀마를 떠나 캘커타로 돌아온 디파 마는 수행에 대해서는 아무 것도 모르는 주위 사람들에게 일상생활에서 수행하면서 살아가는 법을 자연스럽게 가르치기 시작했다. 1967년 인도로 돌아온 디파 마는 전문적인 수행처에서 행해졌던 전통적인 위파사나 수행법을 바쁘게 일상을 살아가는 사람들을 위해서 특별한 수행법으로 정교하게 바꾸어 가르쳤다. 디파 마는 마음챙김 수행은 말하고, 다림질하고 요리하고, 쇼핑하고, 아이를 돌보는 등의 모든 행동의 매 순간에 적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디파 마가 말하는 마음챙김 수행의 전 과정은 ‘우리가 무엇을 하더라고 그것을 알아차리는 것’이다. 디파 마는 시끄러운 일상생활 속에서 수행의 힘이 발휘될 수 있다는 믿음을 굳게 가지고 있었다. 따라서 그녀를 존경하는 어떤 사람은 “가정생활을 하는 이들의 수호성자”라고 불렀다.

정기적인 수행과 일상생활 사이에 어떤 차이가 있느냐는 질문에 디파 마는 “삶에서 수행을 분리할 수 없습니다.”라고 대답했다. 디파 마의 이 말은 일상생활을 떠나 달리 수행한다는 것은 불가능함을 역설하고 있는 것이다. ‘평상심이 도’라는 선가(禪家)의 말을 접한 적이 없었겠지만, 디파 마의 가르침은 진정한 수행은 바로 우리가 살아가는 현장에서 가능해야 한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할 수 있다.

디파 마도 일정 기간은 집중수행을 한 적이 있지만, 그녀의 수행처는 바로 딸을 기르면서 살아가는 일상생활이었음을 알 수 있다. 재가자의 가정이 바로 수행처가 된다면, 일상의 모든 행동이 마음챙김의 대상, 관찰의 대상이 된다면 마음챙김이 순간순간 이어질 것이고, 마음에서는 탐욕과 성냄이라는 번뇌가 생겨나지 않게 될 것이다. 이렇게 마음은 순간 순간 정화되어 가는 것이다. 생활 속의 수행이라는 모토는 평범한 재가 여성이었던 디파 마의 삶이었고, 깨달음이었고 가르침이 되었다.







무엇을 하건 알아차리는 게 수행

“지금 수행하십시오. 다음에 더 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 마십시오.”라는 디파 마의 말은 즉시현금(卽是現今) 갱무시절(更無時節)이라는 임제스님의 가르침을 떠오르게 한다. 일상생활 속에서 단 5분 동안만이라고 자신의 몸과 마음을 있는 그대로 알아차리는 수행을 하라고 가르친 디파 마는 만일 5분 동안 수행할 시간도 없다면, 잠자리에 누워 잠에 들기 전에 한 번의 호흡이라도 알아차리라고 말한다.

현대인들은 바빠서 수행할 시간이 없다고 할지도 모른다. 디파 마는 그러한 현대인에게 바쁨 자체가 수행이라고 역설한다. 자신이 바쁘다는 사실을 있는 그대로 아는 것을 떠나서 수행을 있을 수 없다는 것이다. 계산을 하고 있다면, 계산하고 있는 사실을 알면 된다. 사무실로 뛰어가고 있다면 뛰어가고 있는 동작에 마음챙기지 않으면 안 된다. 먹고, 양말신고, 옷을 입고, 신을 신는 동작을 할 때, 마음챙겨야만 한다. 이 모든 것이 바로 수행이다.

인내심이 수행 진전의 요체

디파 마는 또한 수행의 향상을 원한다면 한 가지 수행법을 집중적으로 행할 것을 권유한다. 디파 마는 처음 수행을 시작한 이래 한 방식의 수행법을 초지일관 닦았다. 포기하지 말고, 여기저기에서 이 수행법 저 수행법으로 찾아 뛰어다니지 말라고 한다. 자신에게 알맞은 수행법을 찾아서, 백척간두에 이를 때까지 계속 그 수행을 하라고 한다. 백척간두간 여러 가지 어려움이 생겨나기 시작하는 곳이다. 초보 수행자들이 자주 빠지는 문제는 이러한 수행의 어려움에 부딪혔을 때, 문제를 특정한 수행법에 있다고 보는 점이다. 이러한 어려움에 부딪힌 수행자에게는 다른 수행법이 더 나아 보인다. 하지만 수행에서 부딪히는 어려움은 단지 수행이 제대로 진행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믿을 만한 표식이다. 어려움이나 의심이 일어나더라도, 어쩔수 없이 경험하는 향상과 퇴보를 넘어 수행을 계속해나가면, 가장 어두운 곳을 지나서 빛이 보이는 때가 온다는 것이다.

부처님의 가르침에 의하면 정진은 세 단계로 이루어진다. 처음 수행에 마음을 낸 단계와 어려움에 부딪혔을 때 그 어려움을 극복하는 단계, 마지막으로 목적지에 이를 때까지 지속하는 노력이다. 디파 마는 바로 이러한 가르침을 바탕으로 수행에서 부딪히는 어려움은 바로 수행이 올바른 길로 가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니 수행법을 바꾸지 말고 열심히 더 수행을 하라고 가르치고 있는 것이다.

디파 마는 인내심이 마음챙김과 마음집중을 향상시키기 위한 가장 중요한 덕목이라고 강조한다. 어려움을 만날 때가 인내심이 발휘되어야 할 때이다. 이러한 인내심도 디파 마의 삶과 수행을 통해 그대로 들어나고 있다. 우리에게 다가오는 어려움을 피할 곳은 어디에도 없다는 사실을 잘 알아야 한다. 인내란 평생동안 닦아야 하는 수행이다. 인내심을 기를 때, 마음은 성숙하게 된다.

미국 재가자 수행 견인

디파 마는 우리 마음은 모든 이야기라고 한다. 우리 마음에는 오직 이야기만 있을 뿐 아무것도 존재하지 않는다. 마음에는 개인적인 아이덴티티를 만들고 유지하는 개인의 드라마만이 있을 뿐이다. 이 드라마는 바로 우리가 누구이고, 어떤 일을 하고, 무엇이며, 무엇을 할 수 없는지를 보여준다. 이렇게 마음속에서 펼쳐지는 이야기를 알아차리지 못한다면, 우리 삶을 움직이고 한정짓는 생각의 끊임없는 연속이 이어질 것이다. 그렇지만 마음은 변하지 않는 실체가 없는 이야기일 뿐이다.

디파 마는 “나는 할 수 없습니다.”라고 말하는 제자들에게 이처럼 묻습니다. “정말입니까?” “누가 말하고 있습니까?” “왜 할 수 없지요?” 이러한 물음을 던지면서 디파 마는 제자가 자신의 이야기를 관찰하도록 격려합니다. 스스로 만든 한계를 넘어 그 이야기가 실체가 없음을 깨닫도록 도와줍니다. “생각은 그냥 지나가도록 내버려두세요. 수행은 생각하는 것이 아닙니다.”라고 말한다. 하지만 디파 마는 마음은 없애버려야 하는 적이 아니라는 점도 가르쳤다. 마음과 친구가 되고, 그 마음을 알아가고 받아들일 때, 문제는 해결된다고 한다.

디파 마의 가르침은 1970년대 초반에 인도에 와서 정신적인 수행의 길을 찾던 서양인들에게 길을 제시해 주었다. 특히 미국의 1975년에 설립된 위파사나 수행협회(Insight Meditation Society, IMS)의 창립자이던 조셉 골드스틴(Joseph Goldstein), 잭 콘필드(Jack Kornfield) 그리고 새론 살스버그(Sharon Salzberg)가 큰 영향을 받는다. 조셉과 새론은 현재 IMS의 핵심적인 지도법사이며 이들의 삶과 수행에 디파 마는 큰 영향을 주었다. 인도의 재가 수행자이자 깨달음을 얻은 성자로 추앙받던 디파 마의 힘은 이들 미국의 수행자를 통해서 미국 재가불교 수행의 한 흐름으로 자리 잡게 된 것이다.

< 법보신문, 2005년 7월 12일 >







     
  '지금까지 나를 괴롭힌 사람은 없다' 카페에서 (펌)  남한강 09·12·02 2874
  "마음과 몸이 맑고 건강해졌습니다"(펌)  남한강 09·01·11 2634
    붓다의 딸 디파마, 세상을 비추다 - 여자의 몸으로 생활속에서 깨달음을 얻은 성자  남한강 09·02·06 3350
    세계의 수행자 - 디파마 / 법보신문기사  남한강 09·03·09 3083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GGAMBO


Copyright(C)2000 선재마을 All right reserved.
서울시 강남구 삼성동 봉은사로 봉은사 정문 옆, 2층 선재마을
Tel : 02-518-0845, 국민은행 818-21-0284-173 김경현